10.23 화 16:4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새롭게 단장한 ‘TOGETHER 상주상무’, 2018 시즌권 판매!
2018년 02월 04일 (일) 19:23:21 성세경 사회부장 ssk67@ynu.ac.kr

상주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백만흠)은 ‘프리미어 패밀리 시즌권’과 ‘라이트 시즌권’이 새롭게 추가된 ‘TOGETHER 상주상무’ 2018 시즌권을 공개했다.

프리미어 시즌권과 일반 시즌권으로 구성됐던 지난해와 달리 이번 2018 시즌권은 지역 특성상 비중이 높은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한 프리미어 패밀리 시즌권(3인권, 4인권)과 가변석 이용에 특화된 라이트 시즌권을 추가 구성해 판매한다.

프리미어 패밀리 시즌권의 경우 4인권은 400,000원으로 12매, 3인권은 350,000원으로 8매 한정 판매되고 구단 캐릭터를 입힌 쿠션, 키링, 백팩이 함께 증정된다.

또한, 1권 1인 입장 가능한 프리미어 시즌권의 구매 가격은 150,000원이며 80매 한정 판매로 구매자 전원에게 캐릭터 쿠션이 증정된다. 위 두 권종 구매자는 본부석 양측 면 테이블 석을 지정석으로 네임태그가 부착되고 홈경기 당일 다과서비스가 제공된다.

일반석과 가변석 모두 이용 가능한 일반 시즌권은 50,000원에 판매되며, 총 20회 입장 가능한 차감 형식이다. 관중석 중 그라운드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탁 트인 시야와 열띤 응원 분위기로 관람 환경을 극대화한 골대 뒤편 가변석 전용 라이트 시즌권은 30,000원으로 이 또한 총 20회 입장 가능한 차감 형식이다.

2018 시즌권 구매자들에게는 오프라인 숍에서 구단 MD상품 구매 시 20% 할인이 적용되며 시즌권 랜야드(목걸이) 증정, 無발권 전용게이트 운영, 구단 홍보처 제휴할인, 시즌권 소지자 경품 할당, 시즌회원 출석체크를 통한 프로모션 이벤트 등의 다양한 혜택이 돌아간다.

한편, 경상북도 대표 메가 스포츠 이벤트인 제56회 경북도민체전이 4월 27일부터 30일까지 상주에서 열림에 따라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본부석 지붕 설치를 비롯한 상주시민운동장 시설 개선 공사가 이뤄져 상주상무 홈경기는 5월에 시작된다.

상주상무 구단 관계자는 “늦은 시기에 첫 홈경기를 가져 시즌권 구매자들이 한동안 시즌권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이 다소 아쉽지만, 홈경기 수가 줄어드는 것이 아닐뿐더러 준비 기간이 긴만큼 홈경기 이벤트에 만반의 준비를 갖춘 후 개선된 관람 환경 속에서 관객을 맞이하겠다”고 밝혔다.

백만흠 대표이사는 “시민들의 여가문화 확산 및 프로축구 활성화를 위해 더욱 알찬 구성으로 상주시민 및 축구팬들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경기장 관람 환경 개선과 맞물려 합리적인 가격, 무엇보다 홈경기 관람객 편의에 초점을 맞췄다. 팬들의 많은 관심과 구매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새로운 구성과 더불어 홀로그램 디자인으로 세련미를 한껏 높인 ‘TOGETHER 상주상무’ 2018 시즌권은 2월 1일(목) 오후 2시부터 구단 홈페이지(www.sangjufc.co.kr)와 티켓링크 홈페이지(www.ticketlink.co.kr)나 구단 사무국에서 구매 가능하다.

성세경 사회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