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4.6 월 21:57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부동산
     
워커힐아파트, 리모델링조합 해산하고 재건축준비위 출범
2018년 03월 29일 (목) 10:06:5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지난 10여년 동안 재건축과 리모델링으로 각각 나뉘어 추진돼왔던 워커힐아파트 정비사업이 재건축으로 일원화됐다.
 

   
 

워커힐아파트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28일 140여명의 주민이 참가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갖고 단지 내 14개동 576세대 전체를 저밀도 명품 주거단지로 재건축하기로 결의했다.
 
그동안 워커힐아파트에는 1단지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와 리모델링조합 등 2개의 주민단체가 결성돼, 2종주거단지 내 11개동(11~33동)은 재건축을, 자연녹지 내 3개동(51~53동)은 리모델링을 각각 추진해 왔다.
 
하지만 서울시장이 11개동만의 재건축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서울시와 광진구청이 올해 워커힐아파트정비사업계획을 수립하면서 자연녹지 해제를 검토키로 함에 따라 리모델링조합은 지난 1월 조합원 총회를 열어 해산을 결의했다.

리모델링조합 해산 뒤 결성된 51~53동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창립한 워커힐아파트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에 합류해 11~33동 주민과 함께 재건축을 추진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서울시와 광진구청은 올해 각각 5억6천만원씩 총 11억2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조만간 공개경쟁입찰로 도시설계업체를 선정해 워커힐아파트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정비지구로 지정할 예정이다.

윤석주 임시준비위원장은 “워커힐아파트는 한강 조망과 아차산 언덕에 자리잡고 있는 등 입지여건이 한남더힐과 비슷하다”며 “국내 최고의 주거단지가 된 한남더힐을 벤치마크해 저밀도를 유지하면서 자연과 어우러지는 최고의 명품 아파트로 재건축해 소유자의 재산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준비위원회는 준비위원장과 준비위원을 공개 모집 방식으로 선출하게 되며, 이어 서울시와 광진구청이 올해에 진행하는 워커힐아파트 정비계획 수립 과정에 적극 참여해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다.
 
서울 광진구 아차산 자락 117,116㎡ 부지에 1978년 들어선 워커힐아파트는 57평 67평 77평형 짜리 대형평형 576세대로 구성돼 있다. 2년 전 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았다.
 
워커힐아파트는 아차산 언덕에 위치한 봄이 되면 만개하는 벚꽃으로 유명하며, 앞으로는 한강 조망이 펼쳐져 뛰어난 조망과 자연 환경을 갖춘 서울 강북의 대표적인 고급 아파트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