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7 수 23:4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여성/문화
     
박진수 초대전, 5월 15일 부터 31일까지
"시골 노인이 꽃을 꺽어드니 온 세계가 봄이로다“
2018년 05월 18일 (금) 11:34:56 홍지수 취재기자 kmk949@naver.com
   
 
     
 
   
 
     
 

독립운동을 하시는 부모님 밑에서 높은 사상을 받았지만, 몸과 마음은 ​지독한 가난으로 피폐하였다.

그의 자아는 정치적인 소용돌이 속에서 숨어있게 만들었고, ​소년에서 청년이 되면서는 거장들의 커다란 그림자에 그림의 정체성도 찾지 못했다. ​ ​

이제 봄이 왔다고 한다. ​관노적인 정치보수에서 벗어나 나를 발견한 나이 팔십! ​녹을 먹던 그림은 버릴 수가 없어서 평생을 붙잡고 살아왔던 것이 다행일까~ ​세상을 움직일 수는 없지만 보여줄 수는 있겠다. ​이제 봄이 왔으니까.​. .​

밤 같이 짙고 어두웠던 그림자가 떠나간 자리에 홀로 남으니 ​나의 뜰에도 어느새 봄이 왔도다. ​ ​

아직은 대물림 되어진 혼란은 해넘이 숫자로 억지로 누르고 살리라~ ​다행히 그래도 되는 세상이 왔으니 ​그리하여  나는 팔십이 되어서야 나의 길을 가려한다. 얻어 마신 종이컵 커피에 호기있게 걸을때 걸쳤던 양복을 뽑아 입고 아들이 신다버린 운동화를 신었더라도 너희들의 어두운 세상을 내가 짊어지고 떠나가리라.

그리하여 너희들은 노인으로부터 봄은 시작됨을 기억하여라~ 한 시대가 뿌렸던 독한 비료도 이제 겨울비에 녹아 내몸에 스며들어 가련한 싹을 틔운다.

박진수 Park, Jin Su

-1938년 경남 울산 출생 -개인전6회, 단체전 다수 -2015년 '아침 꽃을 저녁에 줍다'

/ 라온제나 갤러리 -2010년 '박진수'전 / 일본 동경 긴자 '류'화랑   '황혼의 궤적'전

/ 경주 교육 문화 회관

홍지수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