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6 목 15:1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맛자랑/멋자랑
     
기 살리는 해남 먹거리 여행으로 사기충전 여름 맞이
남도의 참맛을 찾아 떠나는 해남 미식여행 4선...여행의 참 맛은 먹는 즐거움...시각, 후각, 미각, 청각, 촉각 등 오감 자극...맛 있는 음식, 오랜 기억 남아
2018년 05월 29일 (화) 15:42:21 정찬남 기자 jcrso@hanmail.net
   
 
  ▲ 해남의 진미, 닭코스 요리(사진)  
 

달력의 날짜는 아직 싱그러운데 더위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나른해지는 몸과 마음, 충전이 필요하다. 여행하기 딱 좋은 계절, 보고 듣고 느끼며 마음을 힐링 했다면 내 몸에도 건강한 여름 맞이를 준비하자. 여행의 절반은 먹거리, 관광지 마다 입맛을 돋게 하는 특색 있는 맛을 보는 것도 여행의 즐거움이다. 여행이란 낮선 곳을 보고 체험하는 볼거리가 대세지만 여행객들에게 즐거움을 배가 시켜 주는 것은 그 지역의 맛있는 음식을 맛보는 것은 또 다른 즐거움이다.

본보는 남도의 진미, 땅끝 해남에서만 맛 볼 수 있는 해남이 자랑하는 명품 음식들을 소개 한다. 해남의 요리는 먼저 시각으로 반하고 후각, 미각으로 만족하게 하며 촉각 청각 등 오감을 충족시켜 행복감을 준다. 여기에 아름다운 여행의 추억은 덤으로 오랜 시간 기억에 남게 하 기에 충분하다. 기 살리는 음식으로 올 여름 해남에서 사기충전 해보자

■ 닭 한 마리로 즐기는 신선놀음! 고산윤선도유적지와 닭코스 요리

녹우당과 해남윤씨 600년 장구한 역사와 고산 윤선도, 공재 윤두서 등 당대의 예술혼이 살아 숨 쉬는 곳, 고산윤선도유적지를 간다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이 있다.

닭 한 마리를 통째로 즐길 수 있는 닭 요리의 결정판, 닭 코스 요리이다. 가슴살을 저며 낸 육회, 붉은 양념으로 볶아낸 닭 불고기, 오븐에 구운 바삭한 닭발구이, 한약재를 넣고 푹 삶은 보양백숙, 깔끔한 닭죽까지 5가지 요리를 차례로 맛볼 수 있다.

작은 삼계닭이 아니라 제대로 키운 시골닭을 쓰기 때문에 가능한 요리이다. 1970년대 닭백숙을 팔던 작은 음식점에서 유래되어 해남을 대표하는 맛으로 자리 잡았다.

■ 내 마음을 다스리는 최고의 건강식! 대흥사와 치유음식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는 천년고찰 대흥사와 두륜산 인근에는 웰빙 음식촌이 있다. 두륜산 자락에서 자생하는 다양한 채소들과 약초, 보리밥으로 차려낸 산채정식은 소박하면서도 건강한 밥상으로 이름이 높다. 최근에는 연잎, 솔잎, 렌틸콩 등 특색 있는 재료를 활용해 만든 치유음식도 선보이고 있으며, 버섯요리, 손두부 등 음식점마다 대표 메뉴가 따로 있다.

■ 남도 음식의 끝판왕! 진정한 로컬푸드, 해남 한정식

전국 최고의 풍요로운 자연을 가진 지역답게 해남의 한정식은 바다와 산, 육지에서 생산되는 모든 재료로 차려진다. 땅끝 청정바다의 싱싱한 해산물부터 황토땅에서 자란 농산물, 제철을 맞은 산해진미가 한상가득 차려져 나오면 임금님 수랏상이 부럽지 않다.

100년 전통의 떡갈비 정식을 비롯해 남도 전통한정식, 퓨전 한정식 등 상차림도 다양해 졌다. 진정한 해남의 로컬푸드를 즐기고 싶다면 한정식이 제격이다.

■ 니들이 회 맛을 알아?! 땅끝마을의 일품 회정식과 디톡스 음식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 번은 가봤다는 땅끝마을에서는 계절별로 다양한 수산물을 즐길 수 있다. 싱싱한 활어회와 보리새우, 쭈꾸미, 낙지, 삼치회 등 계절별 해산물들로 구성한 회정식은 단연 전국 으뜸이다. 이와 함께 생선을 비롯해 해초, 조개 등을 활용한 디톡스 음식도 땅끝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색 있는 음식이다.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사: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1.205(성남동) | [발행/편집인 대표이사 朴勳映]
TEL:02.6080-9093  | F:02-6080-7005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서울사무소 : 금천구 독산로44길 46-2 | TEL. 010-8335-3998 | 웹하드: phy3692/ikn1234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