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9 목 11:2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종교
     
신천지예수교회 올 한 해 양적·질적 확연한 성장
2만 여명 신규 입교에 전 성도 말씀 전하는 실력자로 양성
2018년 12월 27일 (목) 17:51:41 홍지수 취재기자 kmk949@naver.com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2018년 한 해 양적인 성장 못지않게 예년과 확연히 다른 질적 성장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달 18일 경기도 일산에서 열린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08기 수료식 모습.

지난 23일 신천지예수교회 대전충청지역의 맛디아 지파 수료식을 마지막으로 올 한 해 총 2만27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신천지예수교회에 정식 입교하기 위해서는 무료 성경교육기관인 시온기독교선교센터(이하 선교센터)의 6개월 과정을 수료해야 한다는 점에서 수료생은 곧 정식입교자를 의미한다.

올 5월 13일 유럽에서 500여명이 수료한 것을 시작으로 6월 3일 LA에서 545명, 6월 24일에는 광주·전남 지역의 베드로 지파에서 3천111명, 8월 12일에는 남아공에서 694명이 수료에 이어 9월 9일 전북지역의 도마지파에서 918명, 9월 30일에는 부산·울산·경남·제주 지역의 안드레와 부산야고보 지파에서 4천521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10월 21일에는 대구경북 지역의 다대오 지파에서 2천52명, 11월 18일에는 수도권 5개 지파에서 5천949명이, 지난 12월 23일에는 맛디아 지파에서 1천737명이 수료했다.

현재 선교센터에서 성경공부 과정에 있는 이들은 2만 여명, 그 외 비정규 교육 과정은 4만 명으로 총 6만 여명이 신천지예수교회 성경 공부 과정 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기독교 기성교단의 교인 숫자가 급격히 줄어드는 상황에서 연 2만 여명이 신천지예수교회에 신규 입교한다는 것은 그 숫자만으로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

말씀 없는 교회와 부패한 목회자들로 인해 신앙을 포기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성경을 신앙의 중심으로 강조하는 신천지예수교회로 사람이 몰린다는 것은 신앙의 개념 자체가 사회적으로 크게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입교를 위해 6개월의 짧지 않은 기간 거의 매일 출석을 해야 하는 선교센터의 과정을 마친다는 것은 말씀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신앙의 기본이 ‘말씀’과 ‘전도’라는 이만희 총회장의 강조에 따라 올해 선교센터의 수료 시험이 대폭 강화됐을 뿐 아니라 기존의 성도들 역시 말씀을 새기기 위한 성경시험은 정기적으로 치뤄지며  형식적인 신앙이 아닌 성경을 통해 바른 신앙인으로 재창조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온 이 총회장은 올 한해 전 성도를 타인에게 말씀을 가르칠 수 있는 실력자로 양성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 총회장은 전국 교회를 방문하며 하나님의 나라 건설을 위해 교회 담임들이 성도를 자기 몸처럼 섬겨야 한다고 당부하며 전 성도들은 하나님의 나라 건설을 위한 전도에 적극 나서줄 것을 부탁했다.

이에 올 한 해 2만 여명이란 양적 성장 이외에 전 성도와 수료생들이 제사장의 실력을 갖추고 이를 사회에 전하는 질적인 성장을 이뤄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홍지수 취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