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2.10 화 18:22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정치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존치 확정
이용주의원, 지난 3일 국회 의원회관서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을 만나 긍정적인 답변얻어
2019년 04월 23일 (화) 14:59:47 황승순 기자 whng04@ikoreanews.com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가 당초 패쇄방침이 철회되어 현행대로 존치된다.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의 제20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를 비롯해 구미, 원주출장소와 창원지점 등 4개점의 존치를 결정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6년 경영정상화 방안에 다라 <지점 및 출장소 축소방침 혁신안>에 따라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등 4개점 폐쇄를 검토한 바 있다.

이와 같은 수은의 방침에 따라 여수출장소도 폐쇄대상에 선정됐고, 여수, 순천, 광양 3개 상공회의소는 즉각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를 현행대로 존치해 달라고 합동건의문을 각처로 보냈고 이용주의원실에도 보내왔다.

   

지난 3일 국회 의원회관서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을 만나 한국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존치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역설하고 있는 모습

이용주의원은 이같은 소식을 전해듣고 지난 4월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을 만나 한국수출입은행(약칭 수은) 여수출장소 존치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역설하여 은행장으로부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낸 바 있다.

여수출장소는 남해안 권역에서 수출입 통관액이 725억불에 달하며(울산과 인천에 이어 전국 3위 규모), 수출입 실적이 매년 증가세에 있으므로 출장소 폐쇄가 아닌 조직 확대와 업무 지원기능 강화에 대한 여론이 큰 상황이다.

수출입은행 여수출장소 존치 결정 소식을 들은 이용주의원은 “여수출장소는 관할지역(여수, 순천, 광양) 수출액이 광주·전남지역의 약 65%를 차지하고 성장성도 매우 큰 상황인데 뒤늦게나마 정책당국이 올바른 결정을 해서 다행이다”고 평가했다.

이의원은 “여수출장소 존치 결정으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에서 지역기업인들의 사기를 떨어지지 않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발전을 위하는 일이라면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황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 회장 : 서재빈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