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2.28 금 20:0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여성/문화
     
제주 바다를 닮은 영화 ‘어멍’ 드디어 오늘 대 개봉
2019년 11월 21일 (목) 15:10:24 김다솜 기자 mikisom@naver.com

배우 문희경과 배우 어성욱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돋보이는 영화 ‘어멍’(감독: 고훈)이 오늘 개봉하고 제작기를 공개했다.

   
제주 출신 배우 문희경과 어성욱의 연기가 실감 나는 제주 감성 드라마- 영화 어멍이 11월 21일부터 전국 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 ‘어멍’의 주인공 ‘숙자’역 배우 문희경은 고향인 제주에서 고등학교를 마친 후 서울로 올라와 대학생활을 했다. 1987년 MBC 강변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해 TV에 얼굴을 처음 드러냈다. 영화, 드라마, 뮤지컬에 출연하며 지금까지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작품 속에서 확인할 수 있는 그녀의 제주도 방언은 배우 문희경이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그의 본모습과 색다른 모습을 한 번에 보여준다.

‘숙자’의 아들인 ‘율’을 연기한 배우 어성욱도 제주도 출신이다. ‘엽기적인 그녀’를 보고 배우의 꿈을 키웠던 그는 공대에 진학했다가 연기전공으로 바꾸는 열정을 보였다. 장편영화, 상업 영화, 단편영화 등 80여 편에 출연하면서 자신만의 내공을 쌓고 있다. 그는 송강호와 같이 진실한 연기를 펼치는 배우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말한다. 문희경의 추천으로 ‘율’을 연기할 수 있게 됐다.

영화 속 해녀들은 지금도 물질을 하는 제주 해녀들이다. 제작부와 연출부가 거의 제주 현지인으로 이뤄져 제주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담아낼 수 있었다.

이렇게 제주 출신 배우들과 제작들로 똘똘 뭉친 제주 감성 드리마 ‘어멍’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시놉시스]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 뒤에 숨은 거친 바다에서 평생을 살아온 해녀 ’숙자’(문희경)와 그녀 속도 모르는 철부지 아들 ‘율’(어성욱)의 이야기.

시나리오 작가 데뷔를 꿈꾸는 청년 ‘율‘은 어느 날 해녀인 엄마 ‘숙자’가 암 말기라는 사실을 알게 되지만 ‘숙자’는 모든 치료를 거부하고 그저 물질을 계속한다.

그런 엄마가 답답하기만 한 아들 율은 엄마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시나리오 작가라는 꿈을 접고 취직하기 위해 매제를 찾아가 일자리를 부탁한다. 마음이 상해 술을 잔뜩 마시고 집에 돌아온 그 날 밤, ‘숙자’는 갑자기 밀려오는 고통을 참지 못하고 술에 취해 자는 아들을 한밤중에 깨우게 된다…

장 르: 제주 감성 드라마
감 독: 고훈
출 연: 문희경, 어성욱, 김은주
제작 배급: ㈜로드픽쳐스
등 급: 15세이상관람가
러닝 타임: 95분

김다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 회장 : 서재빈
TEL:02.6080-9093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