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7.8 수 12:42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경북도-영덕군-국립해양자원관 간 해양생물 종 보전 등을 위한 MOU 체결
- 동해안 해양보호생물 체계적 보호․보전 토대 마련
2020년 05월 28일 (목) 15:53:56 최창열 보도위원 changyeol0484@daum.net

경북도는 28일 해양생물다양성 보존 등의 내용을 담은 상호협력 협약서를 체결하고,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영덕군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행사는 해양생물 종 보전과 해양바이오산업 활성화를 위래 추진 됐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희진 영덕군수, 황선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 김희국 국회의원 당선인,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체결된 MOU에서 경북도・영덕군・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전(全) 지구적인 기후 변화로 인한 해양생물 개체 수 감소에 대응하고 관련 연구・증식・복원 등을 수행하기 위해 힘을 합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해양생물과 서식지 보호를 위한 공동사업 추진 해양생물 확보/보전/증식을 위한 공동협력 고품질 해양생물자원 확보를 통한 해양바이오산업 활성화 등의 구체적 협력분야를 확정지었다.

이어 진행된 세미나에서 강창근 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해양생태계 변화와 종 보전’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수온 변화와 이에 관련된 서식생물의 생리생태 변동 및 성장-산란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고 이에 따른 종 복원, 종 보전, 구조치료 등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다음 주제발표를 맡은 안용락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생태보전실장은 우리나라 해양보호생물 현황과 보전방안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열거하며, 해양보호생물 보호・복원을 위해 해양보호생물에 대한 과학적․제도적 관리기반 강화, 해양보호생물 서식지 관리 및 개체 수 회복, 해양보호생물 관리 강화, 경상북도-국립해양생물자원관 협력관계 구축 등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또한 이배근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운영지원실장은 2018년에 개관한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그간의 성과(복원대상종 도입, 희귀종 증식 연구, 자연적응 훈련․방사, 대외협력 등)를 소개하며, 육상생물 복원사례에 발맞춰 해양생물 복원이라는 과제에 대한 훌륭한 벤치마킹 모델을 보여줬다.

이철우 지사는“경북 동해안에는 고래 등 구조치료를 수행할 대학이나 기관이 전무하다. 이번 MOU를 통해 풍부한 어족자원과 다양한 해양생물종으로 유명한 동해안에 서식하고 있는 해양보호생물을 체계적으로 보호․보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것 같다”고했다.

이어 “멸종위기에 처한 해양생물의 조사․연구․복원 등을 수행하기 위해 해양수산부 및 오늘 MOU를 체결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영덕군과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창열 보도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