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7.6 월 13:24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부동산
     
부동산 규제전 인천 마지막 ‘로또’ 청약,‘송도’ 가볍게 눌렀다
2020년 06월 11일 (목) 16:07:31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DK도시개발·DK아시아가 인천 서구 검암역세권에서 공급하는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청약에 무려 8만4,730건이 몰렸다. 올해 인천 역대 최고를 기록한 ‘힐스테이트 송도더스카이’의 5만8,021건을 단숨에 갈아 치우고 인천 최고 청약 접수 건수를 달성했다.

9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총 4,805가구 규모의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1순위 청약에서 3,134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8만4,730건이 몰리며 전 타입 1순위 마감됐다. 1단지 84㎡C 타입은 94.77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오는 16일(2단지)과 17일(1단지) 당첨자 발표 후 29일부터 7월 2일까지 4일간 계약을 받는다.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는 전용 84㎡ 이하 중소형 평형을 전체 90% 규모로 공급하면서 오션뷰와 리버뷰 조망, 검암역과 독정역 더블 역세권, 휴양 콘셉트의 다양한 여가시설 등 차원이 다른 ‘하이엔드’ 아파트로 조성되는 점이 특징이다.

여기에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와 80%를 추첨으로 뽑아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젊은층 수요가 대거 몰린 것으로 해석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574만 원, 전용 84㎡ 기준 3.3㎡당 평균 1,529만 원이다. 이는 3.3㎡당 1,700만 원대 거래되고 있는 인근 검단신도시보다 저렴하고, ‘사업지 분양가 산출금액 용역’ 결과 금액인 3.3㎡당 평균 1,650만 원보다도 100만 원 가량 낮게 책정됐다.

분양 관계자는 “신도시급 규모에 강남에서나 누릴 법한 최고급 커뮤니티 시설, 고급 리조트에서만 누리던 다양한 서비스까지 제공해 입주민들이 단지 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인기를 끌었다”며, “전매제한, 의무거주 등 고강도 부동산 규제를 피한 마지막 수혜 단지에 청약 가점이 낮은 무주택자도 당첨 확률이 높기 때문에 30~40대 젊은층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단지는 분양권 전매금지 규제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당첨자 발표 6개월 이후에는 횟수에 상관없이 무제한 전매가 가능하다. 안심 전매프로그램 적용으로 1차 중도금 납부 전 전매를 할 수 있다. 수도권 분양가상한제 아파트에 적용하는 ‘최대 5년 거주 의무’ 규제도 적용도 피했다.

계약금 10%, 중도금 60% 이자 후불제로 공급되며, LTV(주택담보대출비율)가 최대 70%까지 가능하다.

한편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최고 40층 25개 동, 전용면적 59~241㎡ 총 4,805가구 매머드급 대단지로 정서진과 아라뱃길, 계양산 조망을 누릴 수 있는 대한민국 첫 번째 리조트 도시로 조성된다.

단지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의 ‘미니 에버랜드 조경’과 100만 주에 가까운 꽃과 나무의 ‘밀리언 파크'(Million Park), LG전자의 차세대 IoT기술이 적용된다. 풀무원푸드앤컬처의 삼식(三食) 서비스와 ‘돕다(DOPDA)’ 컨시어지 서비스도 도입되며, 종로엠스쿨이 직영하는 학원가도 들어온다.

자녀들의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한들초등학교·한들유치원(가칭)을 건립 후 기부채납할 계획이며, 단지 준공 시점에 맞춰 개교될 예정이다. 영유아 자녀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해 단지 안 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도 운영된다.

교통여건도 뛰어나다. 검암역과 인천 지하철 2호선 독정역을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으로 현재 추진 중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개통되면 교통여건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공항철도와 서울 지하철 9호선의 직결화 사업, 서울 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선, 인천 지하철 2호선 검단 연장선 등도 추진되고 있다.

DK도시개발·DK아시아 김정모 회장은 ”이 아파트 분양을 계기로 인천 서구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고, 머지 않아 검암시대가 열리며 송도를 제치고 인천의 대세로 떠오를 전망“이라며,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신 만큼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대한민국 첫 번째 휴양 리조트 도시를 만들어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