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9.27 일 12:1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전북/전주
     
이틀째,사랑의짜장차는 수해복구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나눔봉사 실천
황금연휴를 반납하고 수해복구 현장으로 전국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남원으로 오고 있다.
2020년 08월 17일 (월) 11:15:07 이태곤 기자 letk2002@hanmail.net
   
   
 

지난15일(토) 안성 수해복구  현장에서 사랑의 짜장 봉사 활동을 마친 SNS연합회 사랑의 짜장차(대표 오종현 회장 김후남)가 남원 수해복구 현장 금지면사무소에 전국 사랑의짜장차가 남원에 나눔 과 섬김 봉사를 펼쳤다.
이틀째는,짜장면 1000인분  마지막으로 자원봉사자와 이재민들에게 정성을 담은  짜장면 나눔  봉사 활동을 이어갔다.

   
 

" 사랑의짜장차" 활동은 맛있는 짜장면 한 그릇으로 광명시을 비롯한 전국에서 나눔 과 섬김을 실천하는 활동으로 광명시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우리 사회에 나눔 과 섬김의 의미를 전파 하고자 하는 의미에서 시작  되어서 전국 적인 활동을 펼쳐가고 있다.

   
   
 

코로나19가 가시지 않는데 오늘 34도가 훌쩍 넘어가는 무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리는 폭염속에 남원 사랑의 짜장차(단장 이태곤), 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 운동연합남원지부장이 주관하여 이날 수해복구 현장에서 나눔.섬김 봉사가 펼쳐졌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사랑의짜장차 전국 계시는  수호천사 12명과 남원 춘향라이온스클럽 김선자회장을 비롯하여 회원 15명이 참석하여 배식과 설겆지를 담당 함께 했다.

또한 공직비리신고 전국민시민운동연합남원지부장 이태곤을 비롯하여 회원 10여명이 함께 봉사를   했다.

   
 

 무더운 폭염 날씨속에  연 이틀동안 사랑의짜장와 함께  이환주시장 한민영 사모님.양심묵남원체육회 회장 사모님께서 봉사자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려가며 수해를 입은 남원시민 이재민들에게 따뜻한 사랑의 정을 나눴다.

한편 이날 행사에 바쁜와중에도 참석해준 사랑도시 건강한 남원을 만들고 계시는 이환주시장을 비롯하여 양희재시의장.남원춘향라이온스클럽김선자회장.한국부인회윤명순회장.김영태..박문화.김정현 시의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었다.

   
 

또한 서울  성북구 3선의원이고 현재 성북구 의장을 맡고 계시는 김일영 의장이 사랑의짜장차를 방문 하였다.

사랑의짜장차 오종현대표는 " 한 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남원시 이재민들의 아픔과 슬픔을 조금이나마 위로에 말을 전하고 빠른 시일내에 복구 될수 있도록 간절히 바란다" 고 전했다.

   
 

남원사랑의짜장차 이태곤단장은 " 이틀째 뜨거운 폭염속 날씨속에 한걸음에 달려오신 전국 사랑의짜장차 오종현대표 와 김후남 회장을 비롯하여 전국에서 오신 수호천사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 불편함이 없도록 일일이 신경써주시는 장종석금지면장 과 직원 여러분 노고에 찬사를 보내며 다시한번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소통 과 화합으로 단체를 이끌고 계시는 남원시 여성체육회 오창숙회장 과 회원 여러분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다시한번 고개숙여 인사드립니다.

   
 

 

황금연휴에도 불구하고 내일 16일은 전남 구례로 넘어가서 구례중학교 에서  군인 장병들에게  설렁탕 600 인분 나눔 과 섬김 봉사를 하였다.
.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