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11.26 목 00:0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전북/전주
     
공공의대 설립 반대의견 피력한 전북대병원장에 대한 입장문 발표
국정감사장에서의 공공의대 반대발언 사과요구
2020년 10월 29일 (목) 16:08:27 이태곤 기자 letk2002@hanmail.net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 20대 국회에서 폐기되고 21대 국회에서 재 발의되어 국회보건복지위원회에 상정된 가운데 지난 8월 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진료중단이 이뤄져 의료혼란이 야기되었다.그러던 중 지난 9월 4일 더불어민주당과 보건복지부는 공공의대 설립, 의사정원 확대 등 의료계 현안에 대해 국민과 기타 의료계를 배제하고 코로나 19가 진정된 후 의정협의체 에서 논의하기로 밀실 야합하고 진료중단을 철회하였다.

밀실 야합에 대한 비판도 사그라지기 전인 21대 첫 국정감사인 지난 20일 국회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북 공공의료 수장인 전북대병원장은 국립대학병원의 공공의료 효율성을 이유로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였다.

   
 

이에 따라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위한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에서는 28일 전북대병원을 방문하여 병원장 면담과 공공의대 반대발언 사과 및 사퇴요구를 하는 입장문을 발표하였다.

범대위는 입장문에서 “공공의대 설립반대는 전북지역 대표 의료기관장으로써 매우 경솔하고, 무책임한 발언이자 남원공공의대 설립을 바라는 8만 남원시민과 180만 전북도민의 신의를 저버리는 행위이며, 코로나 19로 인하여 공공의료 필요성이 더욱 명백해진 작금의 현실을 망각하고 소수 이익집단을 대변하는 이기적인 발언이었다.”고 말하고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에게 즉각 사과하고 전북대학교는 전북대병원장을 즉각 사퇴시키라고 주장하였다.

범대위에서는 이날 전북대병원장과의 면담이 불발됨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에 면담 일정이 잡히도록 전북대병원에 요구하고, 응하지 않을 시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의 거센 저항에 부딪히게 될 거라고 밝혔다.

이태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