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9.27 월 17:4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부동산
     
KTX안동역 인근 마지막 2억원대 ‘랜드마크’ 아파트
‘안동역 영무예다음 포레스트’ 9월 분양 예정
2021년 08월 25일 (수) 16:41:13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총 944가구, 전용면적 75·84㎡ 중소형 타입으로 구성

新중심권역으로 부상 중인 서안동권에 자리…주거 인프라 우수

국공립어린이집(예정), 4BAY 설계, 테마파크 조성 등 특화설계 선보여

3.3㎡당 800만원대, 중도금 무이자, 비규제 지역(전매가능)

   
 

KTX안동역 인근에서 2억원대 아파트 ‘안동역 영무예다음 포레스트’가 9월 분양 예정이다. 안동 원도심과 도청신도시를 잇는 입지에 자리한데다, 우수한 설계·커뮤니티시설도 함께 선보여 지역을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주목받고 있다.

 

경북 안동시 풍산읍 막곡리 산14-15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안동역 영무예다음 포레스트는 영무토건이 시공하며, 지하 1층~지상 최고 22층, 전용면적 75·84㎡ 총 944가구로 구성됐다. 타입별 분양 가구수는 ▲75㎡A 252가구 ▲75㎡B 247가구 ▲84㎡A 225가구 ▲84㎡B 220가구다.

 

안동은 경북도청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중심 생활권이 서행(西行) 중이다. 특히 안동역 영무예다음 포레스트는 서안동 권역에서도 KTX안동역 등 기존 안동 원도심과도 가까워 빼어난 인프라를 자랑한다.

 

우선 KTX 안동역, 중앙고속도로 서안동IC, 안동터미널 등이 인접해 우수한 광역 교통망을 갖췄으며, 경서로와 접해 지역 내 곳곳으로 이동하기도 수월하다.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롯데시네마, 안동의료원 등의 편의시설을 이용하기도 좋다.

 

인근에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바이오산업단지가 위치한 점도 돋보인다. SK바이오사이언스, SK플라즈마, 국제백신연구소 등이 위치해 있으며, 산업용 대마(헴프) 규제자유 특구로 지정돼 새로운 의약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제약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재 산업단지 1단계 개발을 마쳤으며, 2023년까지 2단계 조성을 마무리해 탄탄한 백신·바이오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영무토건의 시공 능력도 주목할 만하다. '영무예다음' 브랜드로 전국에 약 2만여 가구의 공동주택을 공급해 온 중견 건설업체로 그간의 시공 경험을 집약해 상품 구성이 심혈을 기울였다.

 

먼저 실내는 통풍과 채광이 우수한 4BAY 설계(일부)로 구성했으며, 곳곳에 다채로운 수납공간도 설계한다.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이 들어설 예정으로 안전한 자녀 보육 환경을 갖추는 데도 힘썼다. 입주민 커뮤니티시설로 피트니스센터, 북카페, 실내골프연습장 등을 선보이며, 안동 최초로 단지 내 인공폭포와 바닥분수 등이 어우러진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점도 돋보인다. 단지 밖 자연 산책로가 아파트 내부로 이어져 쾌적함도 높였다.

 

합리적인 분양가도 시선을 끈다. 3.3㎡당 800만원대에 나와 전용면적 84㎡도 2억원대에 공급된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도 제공하며, 안동은 비규제지역이라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분양 관계자는 “안동에서도 서안동 생활권에 위치해 미래가치가 높고, 합리적 분양가에 내집마련이 가능한 마지막 기회”라며 “안동도 올들어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고, 최근 3년간 800여가구가 분양되는데 그쳐 이번 분양을 기다려온 대기 수요가 많으며, 또한 희소성 높은 비규제지역에 나오는 만큼 수도권 등 타지역에서 투자 목적의 문의도 꾸준하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안동시 송현동 566번지에 들어설 예정이다. 입주 예정일은 2024년 9월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