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9 목 11:2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생활/유통
     
내보험다모아 서비스 활용해 보험재설계 & 보험진단 걱정 없이 마련해보기
내보험다모아 서비스 활용해 보험재설계 & 보험진단 걱정 없이 마련해보기
2023년 03월 08일 (수) 12:31:12 코리아뉴스 webmaster@ikoreanews.com
   
 

누구든지 본인의 건강을 스스로 지키기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산다.
평소에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다양한 운동을 즐기고 몸에 좋은 음식이나
영양제 등을 찾아서 먹는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꾸준하게 몸관리를 한다고
하더라도 몸이 아프게 될 수도 있다. 그런 경우라면 신속하게 휴우증을 남기지
않도록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를 받는 경우 그에 대한 급부로 병원비를
내게 되어 있다. 그러므로 병원비가 부족하다고 느껴질 경우 병원에 신속하게
방문할 생각을 하지 않고 질병이 생겨도 참을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사전에 어느정도는 질병 등에 대한 대비 뿐만 아니라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놓는 것도 좋다.

특히 예상하지 못한 병원비가 나오게 된다면 기존에 생각해놓은 생활비 계산이 
있는데 이것이 엇나가게 되면서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이러한 리스크를 
최소화 하기 위해서 사전에 보장성 상품을 들어 두고 이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시중에 다양한 보장성 상품들 중에서 본인에게 유리한 상품을 찾아 보고 싶다면 
조회사이트(https://bohumstay.co.kr/analysis)를
활용하는 것이 권장되고 있다.

단, 본인의 조건을 꼼꼼하게 따져보아야 한다. 예를 들어 본인의 평소 생활
환경이 상해를 입을 수 있는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높은 경우라면 이를
대비할 수 있는 상해보험을 들어 두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다. 반면에 건강상태가
좋지 못하면 이에 대한 질병을 특화한 상품을 찾아 보는 것도 좋다. 물론
어떤 상품을 들어야 할지 명확하게 판단이 서지 않지만 보장성 상품을 찾고
싶은 생각이 있다면 실비보험이나 종합보험을 찾아 보고 가입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 것이다.

여기에 기존에 보장성 상품을 가입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계속 유지를 하면서
해당 상품이 지금도 유효하게 자신에게 도움이 될 것인가에 대해서 고민을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즉, 보험료가 매달 나가고 있기 때문에 그만큼의
값어치를 하고 있는가에 대해서 고민을 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처음 가입을
한 시점에서는 만족스럽다고 생각을 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비용이나 보장
내용이나 만족스러운가에 대해서 다시 한번 재고해 볼 필요도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보장성 상품을 가입하여 유지하고 있는데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요건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청구를 하지 않아서 잠들어있는 보험금이 있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다. 그러한 비용이 없는가에 대해서도 찾아 보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상품에 대한 검토를 통해서 문제가 있다고 판단이 된다면
리모델링 등의 과정을 거쳐서 단점을 보완하도록 해야 할 것이며,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데도 받지 않은 것이 있다면 청구하여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기존에 가입했었던 상품을 다시 점검한다는 것을 혼자서 하는 것은
전문가도 아닌데 쉽지 않을 수 있다. 그러므로 본인이 가진 상품들의 보장이
나름대로 현재도 괜찮은가에 대해서 따져보기 위해서 내보험분석서비스를 활용해
보는 것이 권장되고 있다.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그리 복잡하지 않은 수준으로 본인
정보 등을 입력하기만 하면 현재까지 자신이 가입해놓은 상품이 무엇이 있는지
확인이 가능하며 보장내용도 재차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위에서 언급했듯이
청구할 수 있는 보험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청구를 하지 않은 비용이 있다면 해당
비용을 확인하고 곧바로 청구할 수 있도록 해줄 수 있다.

이렇게 자신의 현재 조건으로 미루어 보아서 보장성 상품을 제대로 운영하고 
있는가에 대해서 확인해보고 난 다음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리모델링을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외에도 해당 홈페이지 등을 활용하여 구체적인 보장성 상품의 약관들이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고 이용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종합상품 같은 경우
진단비부터 시작하여 입원비, 수술비 등 하나의 상품에 여러 가지 보장을 정액형으로
제공하므로 해당 약관을 자세히 살펴야 한다.

이 외에도 자신에게 유리한 상품이 있다면 찾아보고 이용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보장성 상품은 1년, 2년 이런 식으로 단기간만 이용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5년에서 10년 넘게 장기로 유지하고 이용하기도 하는 상품이다. 그러므로 
가입 전을 비롯해 시간이 지나고도 꼼꼼하게 조회사이트
(https://bohumbigyo.kr/banalysis)를 
활용하여 상품을 찾아 보고 검토해 보는 것이 권장된다.

코리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