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 수 21:1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서울국제불교박람회, 30일 개최… 10년 맞아 국제화 본격화 주빈국에 ‘인도’ 초청
2023년 03월 22일 (수) 12:51:22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2023서울국제불교박람회 포스터
2023서울국제불교박람회 포스터

한국 전통·불교문화산업의 발전을 견인하는 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3월 30일부터 4월 2일까지 나흘간 서울 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걸어온 10년, 함께 걸어갈 100년’을 주제로 개최된다. 조계종이 주최하고 불교신문·불광미디어가 주관하는 이번 서울국제불교박람회에서는 불교박람회 개최 10주년과 한국-인도 수교 50주년을 기념하는 대대적인 행사가 진행된다.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올해 한국-인도 수교 50주년을 맞아 첫 번째 주빈국(主賓國)으로 불교의 발상지인 인도를 선정하고, 인도불교계 주요 인사를 초청했다. 불교박람회에는 아밋 쿠마르 주한 인도대사(H.E. Amit Kumar), 담마삐야(Ven. Dhammapiya) 세계불교도연맹 대표, 히로 히토(Heero Hito) 인도 수바르티대학 이사장, 카울레시 쿠마르(Dr. Kaulesh Kumar) 인도불교관광사업협회 사무총장, 라젠드라 아가르왈(Rajendra Agarwal)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불교박람회 개최 10주년을 축하하고, 한국·인도 불교계 간 교류와 연대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서울국제불교박람회에서는 주빈국인 인도의 불교문화를 다각적으로 선보이는 다양한 기획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먼저 미디어 아트(Media Art)로 부처님의 생애와 가르침을 구현한 주제전이 열린다. 에이플랜컴퍼니와 서칠교 작가가 연계해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로 구성한 이번 전시는 △탄생 △깨달음 △첫 설법 △열반 등 4부로 구성됐다. 각 세션마다 한국과 인도의 불교문화를 조화롭게 재해석해 표현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인도와 한국의 불교는 모두 부처님의 가르침에 뿌리를 둔 공동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최근 세계 평화와 한국 불교 중흥을 기치로 새로운 불교 수행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사단법인 상월결사(霜月結社)가 주관해 ‘생명존중! 붓다의 길의 걷다’라는 이름으로 43일간 걸쳐 진행된 인도 부처님 유적지 1167km 순례가 원만 회향했다. 그 길을 함께 한 부처님을 모신 친견 행사와 43일간의 기록을 담은 사진을 모아 전시장에 특별 전시로 꾸며진다.

이와 함께 룸비니(Lumbini)·부다가야(Buddha-Gaya) 등 인도의 8대 불교 성지를 소개하고 부처님의 생애를 도표로 정리한 기획전과 인도 현지 업체가 전통문화·상품·음식 등을 소개하는 ‘인도 주빈국관’도 운영돼 눈길을 끈다. 아울러 인도문화원의 주재로 열리는 인도 전통무용 ‘카타크(Kathak)’ 공연과 전통악기 ‘시타르(sit?r)’·‘타블라(Tabl?)’ 연주 등도 관람할 수 있다.

2관에서는 5cm의 기적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경주남산의 열암곡 마애부처님을 바로 세우는 것을 한국 불교 중흥의 핵심 과제로 정해 조계종의 중요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 모시기’ 사업과 연계한 전시도 각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칠교, 박청용, 신진환, 황규철 등 11명의 작가가 참여한 이번 전시에서는 대형 마애불 오브제 작품을 비롯해 목판화·동판화·채색화 등 다양한 기법으로 제작한 마애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전시장에 ‘발원문 기원나무’를 설치해 관람객이 마애불 바로 모시기 사업의 원만한 회향을 기원하는 매듭을 나뭇가지에 직접 매다는 관람객 참여형 콘텐츠도 운영된다.

서울국제불교박람회의 탄생과 10년간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아카이빙 전시도 개최된다. 이번 특별전은 불교박람회의 성장과 그간 이룩한 성과를 되돌아보고, 새롭게 다가올 미래 10년에 대한 비전과 계획 등을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전시는 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걸어온 10년, 서울국제불교박람회의 새로운 10년(서울국제불교박람회 2.0 비전) 등 2부로 구성됐다.

이번 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3월 26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 시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며,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 등 온라인을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서울국제불교박람회의 연계사업으로 서울 도심 일대에서 진행되는 ‘2023서울릴랙스위크’에서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과 구글SIY(Search Inside Yourself) 차드 멩 탄의 강연과 대담프로그램 ‘담마토크’를 비롯해 서울 도심 속 힐링 공간을 소개한 ‘릴랙스 스팟’, 명상·요가 주제 강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