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0 토 10:2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문화예술허브 둘러싼 대구시‧문체부 ‘불협화음’, 북구 반발
- 부지 매입·용역 착수, ‘닭 쫒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
2023년 04월 10일 (월) 16:00:23 배전무 편집부장 marsellie@daum.net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문화예술허브’의 사업 대상지 변경을 놓고 대구시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갈등을 빚는 모습이다.

대구시는 지난 5일 국립근대미술관과 국립뮤지컬콤플렉스를 건립하는 문화예술허브 사업 대상지를 옛 경북도청에서 대구교도소 후적지로 변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대구시는 대상지 변경이유를 대통령 공약사항의 속도감 있는 이행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구 경북도청(현 대구시 산격청사)의 경우 신청사 건립 지연 문제와 더불어 국토교통부의 도심융합특구 대상지와 일부 중첩돼 대통령 임기 내 추진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해당 사업의 주체인 문체부는 대구시의 이번 발표에 대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문체부와 사전 논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는 이유에서다.

국립근대미술관과 국립뮤지컬콤플렉스 조성사업은 윤석열 정부의 공약사항이다.

문체부는 해당 사업의 추진을 위해 경북도청 이전 특별법 타임라인에 발맞춰 사업부지 매입을 완료한 상태다. 지난달에는 국비 2억8천만 원을 들여 ‘구 경북도청 이전부지 활용방안 용역’까지 착수했다. 이번 발표로 문체부는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된 셈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대구시가 발표 하루 전인 4일 방문해 사전 교감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사업지 변경 논의를 꺼냈다”며 “변경 대상지(대구교도소 후적지)에 대해 제대로 된 검토조차 해보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구 경북도청 이전부지 활용방안 용역 중단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도 일고 있다.

앞서 대구시는 문화예술허브 사업부지 변경 신청에 따라 문체부 측이 해당 용역을 중단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문체부는 해당 용역이 중단된 적 없으며, 대구시의 발표로 인해 중단될 위기에 놓였다고 맞섰다.

용역의 목적이 문화예술허브 조성사업이 아닌 구 경북도청 이전활용 방안으로 돼 있어 만약 사업 대상지가 대구교도소 후적지로 변경되면 용역 자체를 취소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게 문체부의 입장이다.

사업지 변경의 주요 명분인 ‘공약사업의 신속한 이행’에 대해서도 양측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시는 대구시 신청사 이전 지연 등을 근거로 대통령 임기 내 착공(2027년 목표)을 위해 사업지 변경이 필요하다고 했다.

반면 문체부는 이전 부지(대구교도소 후적지)가 현재 법무부 소속인 만큼 국유재산 및 도시계획 변경 관련 절차를 거치면 이 또한 대통령 임기 내 착공이 불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시는 당초 지난달 27일 문화예술허브 사업 대상지 변경을 발표하려 했으나 문체부 측의 강한 반발로 발표를 열흘 정도 미루기도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사실 신청사 이전이 미뤄지는 것도 대구시에서 기인한 문제 아니냐”며 “확정된 게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대구시가 답을 정해 놓고 일을 밀어붙인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화예술허브를 뺏긴 모양새가 된 북구 주민들은 강력 반발을 예고했다. 도심융합특구의 한 축인 문화예술허브 조성이 무산되면 사업 취지 자체가 무색해진다는 이유에서다.

이성장 북구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은 “대구시가 북구 주민들을 철저히 무시했다”며 “10일 비상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대통령 공약 사항의 이행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전무 편집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