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1 목 22:2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어떡하면 좋을까?
- “우선 첫 삽부터 뜨고 보자” : “약속대로 원안 추진해야”
2023년 05월 08일 (월) 13:14:29 배전무 편집부장 marsellie@daum.net
   

대구시청 신청사 이전 부지 매각 문제와 건립 방안을 두고 대구 달서구의회에서 날선 공방이 오갔다. 

달서구청과 의회, 주민 단체들은 시청사 조속 이전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나타내면서도 부지 매각 방안에 대한 이견은 좁히지 못했다.

손범구 달서구의원(국민의힘)은 제296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이태훈 달서구청장에 ‘신청사건립TF’의 추진 현황 등을 질의하며 상업용 용지 변경을 통해서라도 시청사를 신속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구의원은 “문제는 대구시의 ‘신청사건립과’ 해체로 구청 TF의 실익이 없다는 것”이라며 “혹여나 구청장의 업적으로 생각해 신청사 건립 역시 뜻대로 해야 한다는 생각에 잡혀 있어선 안된다”고 말했다. 또 “구민들이 기존 계획의 백지화와 신청사 이전지 변경에 대해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시와의 협조를 통해 시청사 이전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구청장은 “구청은 시청과의 대립각을 세우는 게 아니라 250만 시민의 합의사항과 시청의 꿈을 말할 뿐이다. (손 구의원은) 시청사에 대한 꿈도 없이 부동산 (관계인들의) 입장만을 말하고 있다”며 “시민이 꿈꾸는 시청은 상업시설 옆에 들어서는 그런 시청이 아니다. 자연과 조화되는 복합 문화 공간인 랜드마크 시청을 조성해 달라는 것이 절대적인 시민의 여론”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달서구청을 찾은 주민 단체들 역시 시청사 신속 이전을 요구하면서도 부지 매각 방안에 대해 의견을 달리했다.

반면 매각 없이 원안 추진을 요구하는 달서구 주민 단체 ‘시청사 바로세우기 시민연대’도 이날 본회의장을 찾아 입장을 전했다.

이병호 시청사 바로세우기 시민연대 간사는 “우리 시민들에게 시청을 온전히 물려줘서 그 광장에서 봄을 맞고 시민의 자랑거리가 될 수 있는 시청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시청사가) 지어지지 않으면 재산에 피해를 본다는 일부 시민들 때문에 (의회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시민들이 결정한 대로 온전한 시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배전무 편집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