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0 토 11:2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보건/의학
     
엑토좀 사업단 강동우 교수팀, 췌장암 표적 원천기술 개발
2023년 07월 17일 (월) 16:41:11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사진설명) 사진상단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준영 연구교수(제1저자, 가천대학교), 박준영(제1저자, 가천대학교 융합의과학과), 정용규(제1저자, 가천대학교 융합의과학과) 강동우 교수(교신저자, 가천대학교),박주환 교수(공동 저자, 길병원), 박연호 교수(공동 저자, 길병원)

췌장암은 5년 생존율이 12%인 난치성 종양으로 개인마다 다른 유전적 성질과 표적 단백질의 다양성으로 인해 임상에서 사용되는 표적 항암제의 효능이 매우 미약한 수준이다. 이 때문에 환자의 다양한 종양 유전적 변형에 대응하는 맞춤형 표적 항암 플랫폼의 필요성이 제시됐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방법이 제시되지 못하고 있다.

가천대학교 의과대학 엑토좀 사업단 강동우 교수(의예과)팀은 최근 췌장암 표적 단백질을 줄기세포가 스스로 발현하게 하는 원리를 최초로 이용하여 췌장암을 정확하게 표적 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이 연구성과는 SCIE 화학 분야 상위 1%의 국제학술지인 ‘Advanced Materials’ (임팩트 팩터 지수 32.086)에 표지논문으로 게재(frontispiece)됐다.<사진>

이번 연구는 박준영 연구교수(가천대), 박준영·정용규 박사과정 학생(가천대 융합의과학과)이 제1저자로, 공동저자로 박연호교수(길병원), 박주환 교수(길병원)가 공동저자로, 강동우 교수(가천대)가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연구팀은 연구에서 이용한 약물 전달체를 스템좀(Stemsome) 으로 세계 최초로 정의하고 췌장암 환자의 외과적 시술에서 추출된 암세포를 쥐에 이식한 췌장암 동물모델을 이용하여 스템좀의 환자 맞춤형 항암 효능을 증명했다. (그림 참조).

또한 기존 나노 항암제의 정맥 투여 (IV)로 인한 간 및 폐 축적을 대폭 회피할 수 있는 복강 투여 (IP) 방식을 통해 췌장 표적 성공률을 높였고 주변 장기 독성도 없어 기존 항암제 대비 안정성도 확보했다. 독성 평가 분석연구는 경북대 의대 김상현 교수팀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한두 가지 표적 항암제의 약물 투여만으로는 극복할 수 없었던 중증 형질 변환 종양에 대해 줄기세포가 종양에 대하여 자가 인식 후 표적 단백질을 스스로 찾아내는 방식을 항암 시스템으로 적용함으로써, 기존 표적 치료제에 효능이 없는 환자들의 치료 가능성을 최초로 제시했다는 점이다.

연구팀은 표적 단백질이 알려지지 않은 췌장암과 같은 난치성 종양뿐 아니라, 암의 유전자 변형으로 인한 내성 및 전이암의 치료에도 적용이 가능한 맞춤형 항암제 개발 연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