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 월 21:0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전/충청
     
반도체산업 R&D 혁신생태계 조성한다
2023년 07월 20일 (목) 20:40:17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대전시는 20일 정부가 발표한 반도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대상에 포함되지 않음에 따라 대전 산․학․연․관의 역량을 결집하여 자체적인 반도체산업 육성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나노․반도체 국가산업단지에 선정되었고, 최근 반도체 인재양성 사업, 기반구축 사업 등이 잇달아 선정된 공모사업을 기반으로 KAIST, ETRI, 나노종합기술원 등 기존 연구 역량을 연계하여 반도체산업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나노․반도체 국가산업단지는 연구․교육캠퍼스, 설계캠퍼스, 제조캠퍼스를 조성하여 수도권 반도체 생산거점과 협력할 수 있는 R&D혁신형 산업단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현재 국토교통부와 사업시행자 지정을 협의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하고, 개발제한구역 해제, 산업단지 계획 승인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여 2029년까지 국가산업단지를 준공할 계획이다.

 대전 반도체 혁신생태계는 대덕특구 1~3지구와 지난 3월에 선정된 유성구 교촌동 나노·반도체 국가산업단지를 연계한 총 1,226만평 규모로 구성된다.

 관내외 266개 기업이 투자 의향을 밝힌 약 160만 평 규모의 국가산업단지에는 설계-생산-소부장 밸류체인의 시스템반도체 혁신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또한 출연연, 대학, 기업들이 이미 자리잡은 대덕특구는 추가적인 인프라 구축절차 없이 연구개발과 인력양성의 배후단지 역할을 맡아 국가산업단지와 함께 연계하여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또한, 지역 반도체 기업을 위한 연구개발, 인재양성, 팹리스 등 신속한 대응에 초점을 맞추고 분야별 지원을 추진한다.

 먼저, 세계 최고의 R&D인프라와 인력을 갖춘 장점을 활용하여 국가첨단반도체 기술센터(ASTC)를 유치하고 대전을 반도체 연구·교육·실증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소재·부품·장비 실증평가원을 설립하여 기업들의 실증지원을 강화하고 친환경 첨단공정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반도체 인력 부족을 해결하고 기업들에게 인재를 적시에 공급할 수 있도록 반도체 인재양성에도 힘쓴다.

 대전시는 KAIST △반도체공학대학원 △인공지능반도체대학원 △양자대학원과 충남대학교 △반도체공동연구소 △반도체특성화대학, 한밭대학교 △반도체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등 이미 6개의 인재양성사업에 선정돼 5년 동안 1,484억원을 확보하였고, 신속한 추진을 위해 올 하반기부터 바로 교육에 들어가 인재를 육성한다.

 팹리스 지원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최근 인공지능 기술이 일상생활에 사용되면서 주목받고 있는 인공지능반도체 설계기업을 유치하고, 고급 인력들이 창업할 수 있도록 설계자동화 툴 지원 및 반도체설계교육센터를 확대 운영한다.

 대전시는 국내 최고의 혁신기관이 집적된 만큼 지역 혁신주체 역량결집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으로 2025년까지 기능을 연계·강화하고 2031년까지 완성형 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지역의 미래전략은 지방정부의 주도하에 일관적이고 확고하게 끌고 나가야한다”며, “세계 최고의 역량을 가진 대전이 국가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좌고우면하지 않고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