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9 수 13:1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생활/유통
     
치매진단비 대비 및 치매보험료 절감 방법과 치매보험비교 분석해보기
치매진단비 대비 및 치매보험료 절감 방법과 치매보험비교 분석해보기
2023년 08월 03일 (목) 21:13:00 코리아뉴스 webmaster@ikoreanews.com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각종 병과 부상에 대해 대비하는 보험의 필요성이 커졌다.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갑작스럽게 생길 수 있는 치매를 준비하는 
치매 간병 보험에 대해 알아두면 도움이 되는데, 타인의 도움 없이 일상 생활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전문 간병인을 고용할 필요가 있다. 이 경우 치매 간병 보험에 
가입해 두면 보장을 받을 수가 있다.

치매 간병 보험은 처음 설명한 대로 치매로 인한 간병 비용을 보장하는 상품이며, 
일부 치매 간병 보험은 중증 치매로 제한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다양한 범위를 
보장하기 위해서 경증 치매까지 포함되는 보험 상품을 준비하면 보장 범위가 확대
되게 되어 상황에 맞게 보장을 받을 수 있다. 구체적인 보장 한도는 상품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어 치매보험비교사이트(http://bohumstay.co.kr/jcare/?ins_code=bohumbigyo&calculation_type=1&checktype=care)
를 통해 치매진단비, 치매보험료 등 함께 확인하면 좋다.

가입 가능한 연령대도 살펴보아야 하는데, 일반적으로 30세부터 가입이 가능하고, 
70세까지 보험에 가입해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이 부분도 상품별로 가입 가능한 
연령대가 다를 수 있으니 주의하여 알맞은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 또한 연령이 
낮을수록 보험료도 저렴하다.

계약 종료 시점도 상품마다 다르므로, 가입할 상품의 약관을 자세히 살펴보고 
보장을 준비하면 좋다. 더 긴 보장 기간을 원하면 보험료가 높아질 수 있지만, 
보장을 받는 기간이 길어진다. 보장 기간과 보증지급 기간에 대해서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보증지급 기간은 치매 간병 보험에 가입한 후 피보험자가 치매로 사망한 경우, 
남겨진 가족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을 의미한다. 만약 3년의 보증지급 
기간을 설정했는데, 피보험자가 보험 가입 후 1년 이내에 사망했다면 나머지 2년 
동안 남은 보험금을 가족이 받을 수 있다. 따라서 더 긴 보증지급 기간을 설정할수록 
가입자에게 유리하게 작용한다.

치매 발생 후에는 보험에 가입한 기억을 잃어 버려 보험금을 청구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생긴다. 이를 대비해 보험을 가입했다는 것을 주변 사람들에게 통지하고 대리청구인 
제도를 이용하면 좋다. 해당 제도는 본인이 보험금 청구나 수령이 곤란한 경우 사용
할 수 있다. 주의할 점은 대리인은 배우자나 3촌 이내 친족만 가능하다.

치매간병보험을 결정할 때 검토해야 할 또 하나의 핵심 요소는 진단비의 수령 방식
이다. 진단비는 계약금액의 비율에 따라 분배해 지급하는 방법과 치매 증상과 
단계별로 정해진 금액을 지급하는 방법으로 나뉜다. 이처럼 레벨 별로 따로 정해지는 
금액을 받는 경우, 보장 금액이 큰 편이지만 보험료가 증가할 수 있는 것에 주의
해야한다. 따라서 보장을 설계할 때 결정적으로 재정 상태를 고려해야 한다.

가족들과 함께 심리적 지원과 생활환경 개선에 동참해 보다 나은 개인과 가족 생활
을 해야한다. 이러한 열린 마음 가질 수록 치매에 대한 걱정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치매 등에 대비하기 위해 보험에 가입하는 경우, 이 포인트들을 참고하면 많은 
도움이 된다. 이것은 기억을 되찾고자 하며 타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신뢰를 
쌓아 평소에 접근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렇게 다양한 방법을 통해 치매에 
대한 지지를 강화하고 건강을 유지하고 돌봄을 더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치매간병보험에는 이와같이 알아두어야 할 사항이 많이 있으며 보험회사와 상품에 
따라 다양한 차이가 있다. 치매보험비교사이트(http://bohumbigyo.kr/jcare/?ins_code=bohumbigyo&calculation_type=1&checktype=care)
를 이용해 치매진단비, 치매보험료 등 확인 후 예상 보험료를 산정해보길 바란다. 

코리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