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9 수 13:13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인물·칼럼
     
단국대학교 정선주 교수,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2025년 회장에 당선
2023년 08월 09일 (수) 08:56:19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정선주 단국대학교 대학원 생명융합공학과 교수
정선주 단국대학교 대학원 생명융합공학과 교수

단국대학교 대학원 생명융합학과 정선주 교수가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2025년도 회장에 선출됐다. 1989년 창립돼 올해 34주년을 맞은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현재 1만800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학·의약학·농수산학 분야를 아우르는 명실상부 우리나라 생명과학 분야 최대 학회로써 매년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역대 두 번째 여성 회장으로 추대된 정선주 교수는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의 훌륭한 전통을 계승하고 전환적 시대의 급변하는 요구를 반영하며 성장하는 학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정선주 교수는 이준호 현 회장(서울대학교)과 2024년도 최도일 회장(서울대학교)의 뒤를 이어 2025년 1월부터 1년간 회장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선주 교수는 “우리 학회의 다학제 다양성과 분야별 전문성을 조화롭게 운영해 시너지를 유도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글로벌 선도학회로 도약하기 위한 우수 연구 기반 국제교류를 확대하고, 학회지의 국제 영향력 상승을 위한 전략 수립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 또한 첨단 바이오 분야와 협력하고 동반 성장하는 혁신학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정선주 교수 약력

학력
· 1981-1985: 서울대학교, 학사
· 1986-1990: University of Utah, 박사

경력
· 1990-1993: Stanford University, 박사후 연구원
· 1994-1995: 서울대학교 유전공학연구소, 연수연구원
· 1995-2016: 단국대학교 분자생물학과, 전임강사, 조교수, 부교수, 교수
· 2005-2006: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방문교수
· 2006-2008: 단국대학교 국제교류처, 처장
· 2006-2013: 두뇌한국21(BK21) 사업 RNA 전문인력양성사업팀, 팀장
· 2008-2013: 국가지정연구실(NRL)사업RNA 세포생물학연구실, 연구책임자
· 2016-2021: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사업 기초과학연구, 연구책임자
· 2015-2018: 대통령 소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위원
· 2015-현재: 단국대학교 부설 미래융합지식연구소, 소장
· 2016-현재: 단국대학교 대학원 생명융합공학과, 교수
· 2016-2020: 보건복지부 비의료기관 유전자검사직접실시허용(DTC) 협의체, 위원
· 2018-2020: 단국대학교 국제대학 학장, 국제대학원 원장
· 2018-2021: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본부 생명과학단, 전문위원(RB)
· 2020-20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양성 KIURI 사업, 운영위원장

상훈
· 단국대 범은학술상, 특별상(2014)
·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학술진흥상(2014)
· 단국대 범은학술상, 산학협력부문(2007)
· 한국학술진흥재단, 우수성과 51선(2007)
· 과학기술혁신본부,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2007)

1989년 창립 회원 322명으로 시작한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PI급 회원 5600여명과 학생 회원 1만700여명을 포함해 약 1만8000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학회지 ‘Molecules and Cells’를 발행하고 있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생명과학 분야 최대 규모의 전문 학술단체로 발전해왔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