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 금 05:5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전/충청
     
대전 0시 축제 첫날부터“중앙로 들썩”
2023년 08월 12일 (토) 18:24:19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잠들지 않는 대전, 꺼지지 않는 재미로 한 여름밤을 달굴‘대전 0시 축제’가 7일간의 대장정으로 11일 막이 올랐다.

 0시 축제 첫날 대전역에서 옛 충남도청 1㎞ 구간에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뤄 축제 흥행을 예감케 했다.

 대전 0시 축제는 옛 충남도청 인근‘미래존’에서 시간여행자가 시간의 문을 개방하는 퍼레이드 퍼포먼스를 신호탄으로 14년 만에 부활했다.

   
 

 공식 개막식은 ‘시간을 거슬러’, ‘대전발 0시 50분’, ‘1960년 미디어 대전부르스’를 테마로 대전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역량을 오롯이 담아냈다. 이와 함께 원도심 경제 활성화, 꿀잼도시로의 변화 의지를 다지며 K-축제의 첫발을 내디뎠다.

 미래-현재-과거 방향으로 약 600m가량 진행된 시간여행 퍼레이드는 전통의상을 입은 외국인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일본 삿포로시, 중국 시안시와 선양시, 대만 가오슝시, 튀르키예 콘야시 등 대전시의 자매·우호도시 관계자들로 세계 도시와의 돈독한 우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이번 퍼레이드에는 하나대전시티즌 축구단 30여 명도 참여했다.

 개막식 직후 중앙로 특설무대에서는‘야간관광 특화도시 선포식’이 진행됐다. 홀로그램과 입체영상을 활용한 모션 그래픽 연출과 불쇼, 꿈돌이 조형물과 미디어 파사드로 잠들 수 없을 만큼 화려한 장관을 연출했다.

   
 

 과거존은 첫날부터 대전의 맛을 즐기려는 인파로 거리를 가득 메웠다. 대전역부터 목척교 인근은 대표적인 먹거리존으로 중앙시장 푸드페스타, 해외음식체험존, 건맥페스타, 대전 빵시축제가 진행됐다. 전문성우들이 출연하는 라디오 드라마 별이 빛나는 밤에, 지역 상인들이 참여하는 대전 0시 상회에도 손님들이 몰리며 뉴트로 감성을 제대로 만끽했다.

 대전시 홍보대사이자 대전의 대표 스포츠 스타인 김태균 전 야구선수와 오상욱 펜싱 국가대표의 팬 사인회에도 구름 인파가 몰렸다.

 과거-현재존은 K-POP의 성지가 됐다. 11일 개막식에는 대전시 홍보대사 김의영의 축하공연, 중앙로 특설무대에는 명품 발라더 김범수의 공연이 이어졌다.

 꺼지지 않는 재미는 0시까지 계속됐다. 시간여행패스 추첨 이벤트와 월드 DJ 페스티벌은 17일까지 매일 밤 11시에 진행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은 혁신지수 아시아 1위, 세계 3위의 위대한 도시”라며 “인공위성도 방산업도 대전에서 연구하고, 3만 명에 가까운 과학자가 대전발전을 위해 뛰고 있다. 우리가 이렇게 자랑스러운 도시에 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시장은 "대전 0시 축제를 세계 최고의 축제로 적극 육성하겠다. 마음껏 즐거운 한 여름밤 되시기를 바란다”라며“대전을 넘고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대전을 함께 만들어 가자”라고 말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