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 금 11:31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연예
     
살아 숨 쉬는 전통춤을 온전히 담다… 국립무용단, 신작 ‘온춤’ 공연
2023년 08월 25일 (금) 12:20:09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국립무용단 ‘온춤’
국립무용단 ‘온춤’

국립극장(극장장 박인건)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겸 단장 김종덕)은 신작 ‘온춤’을 9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국립무용단이 ‘새로운 전통쓰기’를 목표로 2020년 시작한 ‘홀춤’ 시리즈에서 축적한 레퍼토리를 집대성하는 시간이다. 오랜 시간 전통을 수련한 국립무용단원 10인이 재해석한 새로운 전통춤 9편을 독무부터 군무까지 다채로운 형태로 소개한다.

‘온춤’은 독무를 뜻하는 ‘홀춤’, 이인무를 뜻하는 ‘겹춤’, 군무를 뜻하는 ‘다춤’까지 모든 형태의 춤을 아우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량무·진도북춤·진쇠춤·살풀이춤·신칼대신무·바라춤·사랑가·검무 등 전통춤을 현대적 미감으로 풀어내 ‘홀춤’, ‘겹춤’, ‘다춤’의 형태로 선보인다.

이중 홀춤과 겹춤으로 시작해 군무로 새롭게 확장되는 작품 4편이 눈길을 끈다.

△박재순의 ‘보듬고’는 승무 북가락과 진도북춤을 접목한 춤이다. 2020년 독무로 선보였던 작품을 5명의 남성 군무로 확장해 한층 강렬한 무대를 선보인다.

△정관영의 ‘너설풀이’는 경기·충청지역 농악의 짝쇠(휘모리장단에서 두 사람이 연주를 주고받는 형태) 기법을 바탕으로 하는 춤이다. 꽹과리채에 달린 긴 천을 뜻하는 ‘너설’처럼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움직임이 특징이다. 이인무를 4명의 남성 군무로 발전시켜 더욱 흥겨워진 무대를 선사한다.

△김은이의 ‘바라거리’는 바라를 치는 행위에 스며든 울림의 본질을 표현한 작품이다.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내면을 정화하는 의미를 담은 바라춤을 기반으로 한다. 독무로 초연한 작품을 6명의 남녀 혼성군무로 확장하며 서사적인 측면을 강화한다.

△김회정의 ‘단심_합’은 검무를 재해석한 작품으로, 춤을 준비하는 예인의 정성스러운 마음을 담아냈다. 2021년 독무로, 2022년 이인무로 선보였던 작품을 올해는 10명 규모의 혼성군무로 탈바꿈시켜 구음 검무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독무와 이인무도 더욱 깊어진 내공으로 돌아온다. 독무는 모두 3편이다.

△윤성철의 ‘산산수수’는 풍류를 즐기는 사내의 호탕한 모습에서 창안된 한량무다. 의연한 기품과 절제된 춤사위에 정중동(靜中動)과 동중정(動中靜)의 미학을 담아낸다.

△정소연의 ‘다시살춤’은 살풀이에 소고가 결합한 춤이다. 소고는 삶의 매 순간 우리를 내리치는 반복된 고통을, 어깨에 늘어진 살풀이 천은 고통을 떨쳐내 다시 살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했다.

△정현숙의 ‘심향지전무’는 무속에서 유래된 신칼대신무를 재구성한 작품이다. 풀어내고 떨쳐내는 듯한 강렬한 몸짓과 호흡으로 새로운 의식무를 완성한다.

이인무 2편도 무대에 오른다. △박기환과 박지은의 ‘월하정인’은 신윤복의 동명 그림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사랑가’와 ‘태평무’를 바탕으로 눈썹달 아래 사랑을 속삭이는 그림 속 두 남녀의 마음이 펼쳐진다. △황태인의 ‘산수놀음’은 ‘이 시대의 선비는 어떤 모습일까’를 상상하며 만든 춤이다. 남산 자락을 노니는 젊은 선비들의 재기발랄한 모습에서 MZ세대 한량무의 탄생을 만날 수 있다.

국립무용단 김종덕 예술감독 겸 단장은 “온춤 공연은 미래 명인으로 거듭날 예인들의 새로운 전통춤을 만나는 자리이자, 한국 전통춤이 변화하고 진화하는 순간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전통은 박제된 것이 아니라 시대와 호흡하며 계속해서 진화하고 생명력을 이어가는 것이기에 국립무용단은 앞으로도 꾸준히 ‘새로운 전통 쓰기’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