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2 수 19:0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생활/유통
     
GS25, 새해 첫날부터 갓세일 행사 돌입
2024년 01월 01일 (월) 20:26:5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모델이 GS25가 진행하는 1월 갓세일 행사 상품을 들고 있다
모델이 GS25가 진행하는 1월 갓세일 행사 상품을 들고 있다

GS25가 갑진년 값진 한 해가 시작될 수 있도록 새해 첫날부터 갓(GOD) 행사를 선보인다.

GS25가 2024년 새해를 맞아 그동안 20일부터 말일까지 진행하던 갓세일 행사를 새해부턴 매월 첫날부터 시작한다. 행사 기간을 1일부터 15일까지로 변경해 매월 초 새로운 행사를 선보이고, 행사 기간도 늘려 물가 안정 및 고객 혜택을 더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갓세일’은 GS25가 지난해부터 새롭게 기획한 시그니처 행사(브랜드를 상징하는 행사)다. 최고를 의미하는 접두사 ‘갓(GOD)’과 할인을 의미하는 세일(SALE)을 붙여 ‘파격적인 행사’를 선보이겠다는 의지와 갓세일(GOD SALE)의 영문자로 GS25가 연상될 수 있는 중의적 표현이 행사명으로 활용됐다.

GS25는 새해 첫날인 1월 1일과 앞으로 더욱더 값진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로 1월 갓세일 행사를 1+1에 주력했다. 행사 상품은 총 30여 종이며 음료, 유제품, 아이스크림, 초콜릿 등 주요 카테고리 내 인기 상품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갓세일의 가장 대표적인 상품은 레드불에너지드링크다. 새해를 맞아 사람들에게 에너지 충전의 의미를 담아 GS25와 레드불 측이 손을 잡고 1+1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 춘식이바나나우유500㎖, 유어스야쿠르트그랜드280㎖, 슈넬치킨, 쿠캣우유쏙찹쌀떡모나카 등 PB 상품부터 칸타타275㎖ 커피 음료 5종, 비요뜨(쿠키앤크림), 코카콜라제로1.5ℓ, 정화노래방왕다리오징어, 오뚜기작은밥150g 등 인기 상품들에 대해서도 1+1 행사가 적용된다. 특히, 삼양라면매운맛(대컵)과 던킨대파크림치즈팝콘은 지난해 갓세일 앙코르 상품으로 1+1 행사에 추가로 포함됐다.

스텔라캔500㎖ 번들(4캔) 9000원, 하이네캔500㎖ 번들(4캔) 1만원, 아사히캔350㎖ 번들(6캔) 9900원 등 맥주 번들 할인 행사와 알타감마카베르네소비뇽 와인을 2병 9000원에 판매하는 행사도 눈에 띈다.

GS25는 갓세일 행사와 더불어 신년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1월 한 달간 하겐다즈 파인트 전 상품에 대해 GS pay 결제 시 1+1 행사와 미니컵/바는 4개 구매 시 1만2000원 행사를 진행한다. 또 2024년에는 ‘이달의 핫핫’ 코너를 운영해 매달 20여 종의 냉장 및 냉동 카테고리 상품에 대해 1+1 행사를 진행하기도 한다.

GS25는 갓세일 행사가 고객에게 알뜰하면서도 실속 쇼핑 행사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매월 눈길을 끄는 행사 구성과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최승훈 GS25 마케팅팀 담당자는 “값진 한 해가 시작될 수 있도록 올해는 갓세일을 월 초로 옮기고 기간도 보름으로 연장하게 됐다”며 “갓세일이란 말처럼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쇼핑의 장이 될 수 있도록 2024년에도 매월 멋진 행사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