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8 목 10:55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국립포항 전문과학관 건립 본격 착수
- 총사업비 495억원 투입 2028년 완공 목표
2024년 01월 15일 (월) 09:50:01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 willbr@hanmail.net
   

경북 포항시가 추진하는 '국립포항전문과학관' 건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포항시는 오는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북도와 관계기관 회의를 열어 올해 추진 예정인 사업을 검토할 예정이다.

5월 과기정통부 설계비 예산 반영, 8월 지방재정투자 심사 등 과학관 건립을 위한 사전절차를 추진한다.

지난해 11월 과기정통부의 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해당 과학관은 오는 2028년 완공목표다.

포항시 남구 일원에 건축 연면적 6,000㎡, 총사업비 495억 원 규모의 지구, 지질, 해양 등을 아우르는 지오 사이언스(Geo Science) 전문과학관을 건립해 지역의 과학문화 체험 수요를 충족시키고 과학문화를 대중화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 2004년 우리나라 최초 과학 문화 도시로 선정됐다.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구축된 제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비롯해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 연구소 등 우수 과학 인프라가 밀집돼 있다.

하지만 우수한 과학 인프라 대비 과학문화를 공유·확산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포항시는 지난 2022년 4월부터 기본계획을 수립해 추진해 왔다.

국립포항 전문과학관 전시관은 △지오 헤리티지 존 △AI지오 존 △딥씨 존 △키드 지오 존 등으로 구성된다.

지구, 지질, 해양에 대한 심도 있는 과학적 이해를 기반으로 입체적인 디지털 체험 콘텐츠와 실제 나무화석, 귀갑석 등을 활용한 전시물을 통해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국내 최고 수준의 과학전시를 위해 포스텍,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 연구소,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 등 지역의 연구기관, 경상북도교육청과학원, 경상북도포항교육지원청 등과 과학전시, 과학체험 프로그램 등을 기획하는 전문가위원회를 운영하고 나뭇잎 화석 등 지역에서 발견된 고생물 화석 표본 전시를 위해 문화재청과도 협의 중에 있다.

이강덕 시장은 “지구, 지질, 해양 등을 아우르는 국립포항 전문과학관은 유일무이한 우리나라 대표 과학관이 될 것”이라며 “국내 최고 과학도시로서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세계적 수준의 과학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