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3 목 16:5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경북도, 구제역 무상 백신접종 대상 확대
- 소 100마리 미만·염소 전 농가로
2024년 02월 19일 (월) 14:03:37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 willbr@hanmail.net
   

경북도가 구제역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무상 예방접종 대상 농가를 확대하기로 했다.

구제역은 소 돼지 염소 사슴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우제류)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전염력이 강하고 치사율이 높다. 

2010~2011년 국내에 대규모로 확산해 소·돼지 등 350만 마리를 살 처분하는 등 3조 원이 넘는 피해가 났다.

경북도에 따르면 도는 그동안 소 50마리, 염소 300마리 미만 사육농가에 대해 지자체장이 공수의사 등을 통해 무료 예방접종을 해왔다. 그 이상을 사육하는 농가는 농장주가 백신을 구입해 직접 또는 수의사에게 출장비를 주고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충북에서 백신접종이 미흡한 농가 탓에 2019년 이후 4년 만에 소와 염소농장에서 구제역이 다시 발생하자 무상접종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올해부터 10억9,000만 원을 들여 소는 100마리 미만까지, 염소는 300마리 이상도 포함해 모두 21만8,000마리에 대해 무상 접종키로 했다.

구제역은 전염력이 워낙 강해 한번 발생하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기 일쑤다. 사육 중인 모든 소 돼지 염소의 항체양성률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축산당국은 정기적인 항체양성률을 조사해 저조한 농가는 보강접종 등을 실시하고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구제역 예방은 백신접종이 최선”이라며 “연 2회 일제 접종과 수시 접종, 누락 개체에 대한 보강접종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병삼 논설위원 겸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