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3 토 16:19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방송 /포토
     
인터넷신문 솔루션 기업 다다미디어, 연합뉴스 기사 전재 서비스 제공
2024년 03월 19일 (화) 11:42:52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다다미디어는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다다미디어는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신문 제작 전문 다다미디어는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다미디어는 전 세계의 모든 뉴스와 정보, 외신, 각종 데이터, 보도자료 등의 연합뉴스 기사를 다다미디어의 뉴스플랫폼에서 단 한 번의 클릭으로 즉시 이용할 수 있는 기사 전재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한, 국가 기간통신망 연합뉴스와의 제휴를 통해 연합뉴스의 기사 및 사진 등의 콘텐츠를 정가 대비 1/3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인터넷신문 솔루션을 이용하는 매체사는 연합뉴스가 전하는 24시간 365일 실시간 뉴스와 전문 에디터가 편집한 주요 뉴스, 오늘의 일정 콘텐츠를 다다미디어를 통해 할인된 가격에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다다미디어 정남순 과장은 “인터넷신문을 운영하는 언론사 상당수는 항상 인력 부족과 기사 취재에 어려움을 느낀다”면서 “연합뉴스의 기사 전재 서비스를 통해 인력 운영과 취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과장은 “다만, 이때에도 주의할 점은 있다”고 강조하며 “기사 전재 서비스는 어디까지나 해당 매체의 취재 기사를 위한 보조적인 용도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기사 전재 서비스에만 의존하는 경우, 자칫 인터넷신문 사이트가 저품질에 걸려서 포털 검색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연합뉴스 기사 전재 서비스는 인력 부족 등으로 취재에 어려움이 있는 분야의 기사를 보충해 활용한다는 측면에서는 분명 장점이 있고 권장할만하다. 보다 중요한 것은 독자적인 기사”라며, 자체 기사 발굴과 취재를 우선할 것을 당부했다.

다다미디어의 연합뉴스 기사 전재 서비스는 다다미디어 고객사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기사 전재 서비스 신청 및 접수 그리고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다다미디어 업무요청 게시판을 통해서 하면 된다.

한편 다다미디어는 인터넷신문 제작 27년 경력의 인터넷신문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인터넷신문의 창간부터 운영까지 신문 관련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