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7 금 20:40
 
 기사/사진검색
> 뉴스 > 교육
     
경희대학교, 17대 총장 임명식 개최
2024년 03월 28일 (목) 19:11:26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임명사하는 김진상 총장. 경희대학교 17대 총장 임명식이 3월 27일(수) 오전 10시 평화의 전당 로비에서 열렸다. 김진상 총장은 ‘공명(共鳴)과 변전(變轉), 웅비(雄飛)하는 경희(慶熙)’라는 제목의 취임사에서 “항상적 질문이 혁신적 전환의 단초가 되도록 꾸준히 경청하고 탐색하고자 한다”며 다짐을 전했다
임명사하는 김진상 총장. 경희대학교 17대 총장 임명식이 3월 27일(수) 오전 10시 평화의 전당 로비에서 열렸다. 김진상 총장은 ‘공명(共鳴)과 변전(變轉), 웅비(雄飛)하는 경희(慶熙)’라는 제목의 취임사에서 “항상적 질문이 혁신적 전환의 단초가 되도록 꾸준히 경청하고 탐색하고자 한다”며 다짐을 전했다

경희대학교가 3월 27일(수) 오전 10시 평화의 전당 로비에서 17대 총장 임명식을 진행했다.

경희학원 이사회는 앞서 1월 8일 경희대 17대 총장으로 김진상 총장을 선임했다. 27일 열린 김진상 총장의 임명식에는 학교법인 경희학원 조인원 이사장과 법인 임원진, 각급 기관장과 보직자, 구성원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현장에 참석하지 않은 구성원과 경희국제재단 이사진은 웹캐스트로 함께 했다.

임명장 수여식은 △임명사(조인원 경희학원 이사장) △신임 총장 약력 소개 △신임 총장 선서 △임명장 수여 △The Relic of Kyung Hee Spirit (경희의 얼과 정신) 상징물 전달 △취임사(김진상 경희대 총장)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조 이사장은 임명사에서 ‘전일성의 미학(美學)’을 통해 신임 총장과 대학 행정부가 설립 이래 75년간 경희가 지향해 온 ‘학문과 평화’의 전통 위에서 더 큰 미래를 열어가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지구 운명의 날 시계(Doomsday Clock)’로 상징되는 인류의 위기를 상기하면서 “핵무기, 기후재앙, 파괴적 기술의 위협 등의 전 지구적 난제는 의식의 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의회 청문회가 촉발한 UAP (Unidentified Aerial Phenomenon, Unidentified Anomalous Phenomenon) 논란을 언급하며 이것이 의식 세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 가능성에 주목했다.

이 새로운 의식의 단초는 경희가 추구해 온 전일사관과 전일성의 관점에서 찾았다. 조 이사장은 그동안 보편적 진리로 여겨진 진화론적 명제와 우주의 기본단위를 개별 원자로 정의한 과학, 사상 등이 인간사의 연원과 본질을 온전하게 담지 못한 한계를 지적하며 “양자 가설이 원자론, 기계론, 경계와 환원 논리 너머의 세계를 깨닫게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주적 근원에 대한 이해와 함께 가능성을 열어가는 일. 관계와 연결, 전일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일. 그것이 미래를 여는 문명 미학”이라고 밝혔다.

조 이사장은 김 총장에게 “학문적 배경과 함께, 대학 보직을 훌륭하게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대학의 미래를 이끌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늘의 인류사회는 전환적 과업을 요청한다. 대학이 늘 구성원과 함께하며 어려운 시기의 새 희망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 우리 모두의 꿈인 대학다운 미래 대학의 길, 경이로운 경희의 미래를 향한 열정과 실천을 함께 펼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진상 총장, “항상적 질문, 혁신적 전환 단초 되도록 경청, 탐색할 것”

임명장과 함께 전달된 경희의 유물 ‘The Relic of Kyung Hee Spirit’은 경희학원 설립자 미원(美源) 조영식 박사의 저서 ‘문화세계의 창조’ 초판본(1951년 발행)을 영구 보존한 것이다. 유물 보관함 옆면에는 미원의 철학을 함축한 시 제목 ‘눈을 들어 하늘을 보라, 땅을 보라’, 뒷면에는 ‘새천년 지구공동사회 대헌장’이 새겨져 있다. 이 유물에는 김 총장이 경희의 건학정신을 계승·발전시킬 것을 당부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경희의 건학정신은 ‘더 나은 인간’, ‘더 나은 세계’를 꿈꾸며 평화로운 지구사회, 풍요로운 미래 문명을 창달하는 것이 대학의 책무임을 강조한다.

김 총장은 ‘공명(共鳴)과 변전(變轉), 웅비(雄飛)하는 경희(慶熙)’라는 제목의 취임사에서 경희의 발전상을 돌아보며 문명 전환기에 시대적 난제를 해결하며 고등교육 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대학다운 미래 대학’을 위한 전략을 제시했다. 그는 주요 도전과제로 △전문적이고 민첩하며 열정적인 거버넌스 구축 △학과 간 장벽이 없는 교육과 다학제·다기관·다국가 협업 연구 △재정의 다변화와 디지털 전환 △경희 가치에 공명하는 소통 등을 꼽으며 “대학은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에 있고 어디로 가야 하는가, 21세기 학생은 무엇을 배워야 하는가를 항상 질문하겠다. 항상적 질문이 혁신적 전환의 단초가 되도록 꾸준히 경청하고 탐색하고자 한다”며 다짐을 밝혔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