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2 금 16:18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라이프
     
마모된 타이어 사용, 빗길 대형교통사고 초래해
2012년 08월 20일 (월) 19:45:27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 출발전 타이어 점검으로 우천시 대형교통사고 미연에 방지해야
   
2012년 경남 밀양시 하남읍 검암리 부근에서 사고차량이 초동면 방면에서 하남읍 방향으로 편도 1차로의 좌로 굽은 도로를 진행하다 빗길에 미끄러지며 중앙선을 침범한 뒤 마주 오던 차량과 충돌하여 양 차량 탑승자 3명 모두가 사망한 대형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고차량의 후륜 타이어를 조사해본 결과 트레드 홈 깊이가 측정되지 않을 정도로 마모된 상태였다.

타이어는 트레드(Tread)라는 고무층 사이 홈을 통해 배수를 하게 되는데, 타이어가 마모된 상태에서 차량을 주행하게 되면 우천 시 배수가 불가능해져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을 형성하게 된다. 이를 수막현상(hydroplaning)이라고 하는데, 수막현상이 발생하면 차량이 조향능력을 잃게 되며 빗길에 미끄러지기 쉬워 교통사고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최근 5년간 발생한 교통사고를 보면, 빗길 교통사고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은 3.1명으로 맑은 날 2.4명보다 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빗길 교통사고는 치사율이 높아 대형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 우천 주행 시 빗길 교통안전에 주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대형교통사고를 미리 방지하기 위해서는 출발 전 타이어 점검이 필수적이다.

타이어 점검 방법은 다음과 같다.

첫째, 타이어 마모도를 점검해야 한다. 타이어 홈의 마모 한계선은 1.8mm이지만 홈 깊이가 3.0mm 정도인 상태에서 여유를 두고 타이어를 교체하는 것이 안전하다.

둘째, 타이어 공기압을 검사해야 한다. 우천시에는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10~15% 높게 유지해 빗물을 배수할 수 있는 타이어 홈을 충분히 형성하여 빗길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미리 방지해야 한다.

셋째, 정기적으로 타이어 점검을 받는다. 정기 점검을 통해 이상마모, 균형 등의 문제를 잡아낼 수 있다.

여름철인 6~8월에는 전체 빗길 교통사고의 약 40%가 발생할 만큼 빗길 교통사고가 빈번한 계절이다. 출발 전 타이어 점검과 우천시 빗길 안전운전을 통하여 수막현상 및 발생 가능한 대형교통사고를 방지 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박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010-8957-3998
웹하드: koreanews/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