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파워브랜드
8.12 수 20:46
 
 기사/사진검색
> 뉴스 > 대구/경북
     
경북도 공무원, 사과 열매솎기 등 농촌 일손 돕기 구슬땀
2013년 06월 05일 (수) 20:53:15 변철환 보도위원 byun-0320@hanmail.net
   
경상북도는 6월 5일(수) 영주시 봉현면 유전1리 등 7개 마을에서 경북도청 직원 400여명이 사과 과수원 열매솎기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농촌 일손 돕기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겨울 영하 20℃까지 내려가는 강추위 속에서 애써 키운 사과나무에 동해(凍害)가 오지 않을까 노심초사했던 기억이 엊그제 같은데 올봄 기온이 들쑥날쑥 하더니 사과 꽃이 일시에 만개하여 안도의 한숨을 쉬며 흐뭇한 기분이 들었던 것도 잠시, 유난히 많이 달린 사과열매를 보고 있자니 솎기작업이 엄두가 나지 않았습니다”(영주시 봉현면 유전1리 권혁주 씨 56세 사과재배 1.5ha)

벼농사는 대부분 기계화 되었으나 과수농사는 아직도 일일이 손으로 해야 할 일들이 많아 일 년 농사 절반이라는 열매솎기 작업 때만 되면 “일손을 못 구해 애를 태웠는데 도청에서 직원들이 멀리 이곳 영주까지 와서 일손을 거들어주니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다”며 농가들은 기뻐했다.

농촌은 지속적인 인구 감소, 고령화 등 구조적으로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이 많고 계절적 특성이 강해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노동력 투입을 필요로 하는 농번기가 존재하다보니 만성적인 인력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오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농번기 일손부족에 따라 도내 영농현장을 찾아가 어려운 농촌현실을 체험하며 매년 부서별로 일손 돕기 참여로 농촌사랑운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과수 열매솎기 작업은 도내 북부 일부지역을 중심으로 금주에 모두 마치고(1차 적과)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다음 주부터는 마늘, 양파 수확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경상북도 최웅 농수산국장은 “일손이 아쉬운 농촌현장에 뜻있는 기관단체별로 농촌 일손 돕기 자원봉사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올해부터 농촌 일손부족 해소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농협에서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시범 운영하게 되는데 향후 전문화된 인력 데이터베이스 구축, 연중 인력중개를 목표로 농협과 행정에서 힘을 합쳐 우리 농촌의 만성적인 인력난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변철환 보도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회사연혁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회원약관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16-2 | [발행/편집인 朴勳映]
TEL:02.6397-6001  | FAX:02-6396-6001   | 등록일자2006년1/18
보도자료: phyy3623@naver.com| 기사제보: phy3623@ikoreanews.com
TEL. 010-3795-3998 | 웹하드: korealife/ikn1472
Copyright   2003-2005 일간코리아뉴스(서울 아 00166).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ikoreanews.com